하동의 야생차 하동의 야생차

하동의 야생차

“신라 흥덕왕 3년(서기 828년) 당나라에서 돌아온 사신 대렴공이 차 종자를 가지고 오자, 왕이 지리산에 심게 하였다. 차는 선덕여왕 때부터 있었지만 이때에 이르러 성하였다”

「삼국사기(三國史記) 흥덕왕 편 」

한국 차(茶)의 시배지인 하동(화개)

우리나라에서 현전하는 가장 오래된 역사서인 『삼국사기(三國史記)』의 기록에 의하면 “신라 흥덕왕 3년(서기 828년) 당나라에서 돌아온 사신 대렴공이 차 종자를 가지고 오자, 왕이 지리산에 심게 하였다. 차는 선덕여왕 때부터 있었지만 이때에 이르러 성하였다”라고 하였다. 이로 미루어 보아 차는 선덕여왕 때에도 차를 마셔왔지만, 지리산 남녘인 화개동천에 차를 재배하게 되고, 진감선사가 널리 보급함으로써 하동의 전통차 문화가 싹트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다선 초의선사의 동다송을 보면
「…지리산 화개동에는 차나무가 사,오십리에 뻗어 자라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이보다 넓은 차밭은 없다… 다경에 이르기를 차나무는 바위틈에서 자란 것이 으뜸인데 화개동 차밭은 모두 골짜기와 바위틈이다.」 라는 구절이 있다.
이러한 오랜 기록을 통해 보았을 때 하동이 오래전부터 차 재배 지역이었으며, 그 우수성을 익히 알아본 사람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하동군 화개면은 차나무의 생장에 적합한 기후와 환경친화적 요소 등으로 인하여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도 많은 차가 생산됐으며, 19세기 후반까지 국가에 공납도 했다. 무엇보다 재래종 차 재배의 위기였던 일제 강점기에도 하동 차의 품종과 다례문화를 유지해 오며 한국 차문화의 역사와 전통을 현재까지 이어나가고 있다.